섭지코지 근처에 소라네집..에서

 

삼만원어치 시켜서 먹었습니다

 

갓딴 미역에 성게에...소라에 ...문어에..

 

배불리 먹고 왔습니다^^

 

그리고 인심좋은 할머님들께서 ...'하귤'을 주셨구요

 

다음에 또 찾아 뵙겠습니다.

 

 

profile